[언론보도] 이경무 교수, "0.1% 인재 확보전 치열..기업-학계-정부 인력네트워크 구축을"(서울경제,2018.07.04)

2018-07-04l 조회수 231


[세종과학기술포럼] '0.1% 인재 확보전 치열..기업-학계-정부 인력네트워크 구축을'
고광본(왼쪽부터) 서울경제신문 선임기자, 박문호 자연과학세상 이사장, 유욱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총괄부원장,
이경무 서울대 교수,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 정인석 바이오경제학회 회장이 4일
서울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열린 ‘제1회 세종과학기술포럼’에 참석해 종합토론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서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과 관련한 ‘글로벌 0.1%’의 초우수 인재가 필요하지만 정부·기업·학계가 인재 확보·육성에 제대로 나서지 않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서울경제신문·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과학기술한림원 주최로 열린 ‘제1회 세종과학기술포럼’의 종합토론 세션에서 토론자들은 “글로벌 인재 확보를 위해 경제의 모든 주체가 발로 뛰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경무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는 “구글은 AI 전문 ‘딥마인드’, 인텔은 자율주행차 기술을 보유한 ‘모빌아이’, 바이두는 얼굴인식 개발 ‘센스타임’을 인수하는 등 초우수 인재 확보전에 나섰다”며 “우리도 빨리 ‘어떤 인재’를 키울 것인지 정해 글로벌 사업자들을 빠르게 추격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학원생들에게 국가 연구개발(R&D) 과제를 부여하면 다들 ‘진짜 연구를 할 시간이 없는데 이런 연구를 해야 되느냐’며 고개를 가로젓는다”며 “일률적으로 눈에 보이는 성과를 도출하려 하지 말고 사후평가를 바탕으로 연구자 위주의 연구 성과를 쌓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예전 글로벌 R&D 시장에서는 학계가 기업보다 선행적인 연구를 보이며 몇 발 앞서갔다면 이제는 기업과 학계가 비슷하게 움직일 정도로 격차가 없는 만큼 빠른 움직임이 필수라고 지적했다. 그는 “과학기술 발전 역사를 살펴보면 실용화 단계까지 상당 시간이 걸렸지만 이제는 기업을 중심으로 하루하루 다른 성과를 보이고 있으며 그 속도도 너무 빠르다”며 “이 같은 변화 때문에 앞으로 5~10년을 예측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구글·인텔·바이두 등 스타트업 인수하며 치고나가
과학계도 적극 소통 나서 일반인 거부감 줄여야

과학기술 르네상스를 꽃피우기 위한 혁신 리더십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유욱준 과기한림원 총괄부원장은 “우리는 국가 R&D 투자와 학계 인력 풀이 많은 편”이라며 “이 같은 자원을 잘 배분하고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리더가 있다면 훨씬 더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대학이나 연구소에서 연구과제를 따내려고 할 때 실패하지 않을 뻔한 과제를 제안하다 보니 결국 뻔한 결과만 나온다”며 “도전적인 과제를 장려하는 풍토가 조성돼야 초우수 인재도 탄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광본 서울경제신문 선임기자는 “우리는 세종이 과학기술 중심의 문명사회를 위한 비전을 세우고 혁신 리더십과 과감한 인재등용, 도전정신을 통해 국가를 통째로 업그레이드한 점을 깊이 성찰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과학기술 강국을 만들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연 20조원 규모 국가 R&D의 고비용·저효율 구조를 혁신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과학계가 산업계와 시민과 적극 소통을 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정인석 한국바이오경제학회장(한국외국어대 교수)은 “AI 산업 발전은 실업자 우려, 바이오 산업은 생명윤리, 빅데이터 산업은 개인정보유출 문제라는 장벽에 부딪히고 있다”며 “과학계는 사람들이 ‘잘 모른다’고 한탄만 하지 말고 국민들을 설득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전에는 과학분야에서 높은 성취가 기대되는 사안은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밀어붙여 성사시켰지만 이제는 민간에서 합의를 거쳐야 한다”며 “세종과학기술포럼과 같은 학술회나 아니면 과학계 원로 인사들이 이 같은 문제를 적극 해결해 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문호 자연과학세상 이사장은 “과학계는 일상에서 과학용어를 많이 쓰는 운동을 벌여야 한다”며 “그러한 노력이 과학에 대한 국민의 애정을 끌어내 높은 성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국가 R&D 혁신에 나서는 정부의 다짐도 나왔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예전과 달리 정부가 주도해서 성과를 내는 분야는 많지 않은 것 같고 결국 과학기술 발전과 정책이 같이 움직여야 성공할 수 있다”며 “정부부터 내부 혁신을 통해 과학기술의 르네상스를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