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김장우 교수, 서울대 교수가 제자들과 함께 만든 스타트업 망고부스트, 130억원 규모 시드 투자 유치(한경,2022.05.30)

2022-05-30l 조회수 1318


국내 시스템반도체 스타트업 망고부스트, DPU 설계관련 원천기술 다수 보유

△김장우 망고부스트 대표.
△김장우 망고부스트 대표.

데이터처리가속기(DPU) 설계에 특화된 망고부스트가 130억원 규모의 시드 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스톤브릿지벤처스, DSC인베스트먼트, 머스트벤처스 등 국내 유수의 VC(Venture Capital)와 홍콩계 자산운용사 IM캐피탈파트너스 등이 참여했다.

망고부스트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국내법인과 미국 현지법인에서 우수인력을 적극 채용해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스타트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망고부스트는 김장우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제자들과 함께 올해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서울대 연구진과 국내외 글로벌 대기업에서 DPU관련 반도체, 소프트웨어를 오랫동안 개발해 온 전문성을 갖춘 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미국 현지법인에는 인텔 본사에서 데이터센터 가속기 제품 개발을 진두지휘해 온 에리코 누르비타디(Eriko Nurvitadhi) 박사가 합류해 글로벌 상품기획과 고객영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망고부스트의 DPU 개발진은 컴퓨터 구조 및 시스템 분야의 학술대회인 ISCA, ASPLOS, MICRO, OSDI, ATC 등에서 DPU 개발 관련 핵심 기술과 시제품들을 꾸준히 발표해 오며 업계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곧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시제품 MBDPU-1은 핵심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워크로드 성능을 기존 서버 구조 대비 3배 이상 향상시키면서도, 서버 CPU 사용을 50% 이상 절감한다. Nvidia와 AMD/Xilinx등에서 출시되고 있는 경쟁 DPU 제품들과 비교해도 40% 이상 개선된 성능을 보여준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김장우 망고부스트 대표는 “투자자들이 망고부스트의 기술력을 높게 평가해 준 덕분에 안정적인 후속 투자를 유치하고, 속도감 있게 개발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글로벌 IT기업들이 DPU관련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망고부스트는 이들을 뛰어넘은 원천기술과 개발진을 보유한 만큼, 세계적인 시스템 반도체 회사로 우뚝 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망고부스트는 이번 투자유치 성공에 따라 우수 인재 채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채용 중인 직무는 △하드웨어 아키텍처·시스템 아키텍처 △FPGA 설계 엔지니어 △SoC 설계 엔지니어 △시스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등이다.

>>기사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