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오성회 교수, '지능시스템개론' 과목에서 '자동로봇 내비게이션 챌린지 대회' 열어 (동아일보, 2015. 6. 22)

2015-06-22l Hit 17729


뒷걸음질 “아∼”… 결승선 통과 “와∼”… 울고웃은 로봇팀


꿈쩍도 하지 않는 로봇을 보며 ‘비타500’팀의 유휘연 씨(22·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4학년)는 마른침을 삼켰다. 주어진 시간 15분이 다 지나가고 있었다. 순간 자동차 모양의 로봇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20m 트랙을 이동하면서 로봇은 때론 장애물과 충돌하고 뒷걸음을 치기도 해 학생들을 당황케 했다. 1분 46초가 지나 결승선을 통과하자 교수, 경쟁 팀 모두 환호했다.

19일 서울대 자동화시스템공동연구소에서 열린 ‘자동로봇 내비게이션 챌린지’ 대회 현장. 이번 학기 ‘지능시스템개론’ 과목을 지도한 오성회 전기·정보공학부 교수(42)가 기말고사의 일환으로 학생들이 직접 개발한 경로 계획 프로그램을 로봇에 적용해 겨루는 무대를 마련했다. 오 교수는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버클리) 유학 시절 경험한 수업 방식을 살려 대회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학생들이 선보인 경로 계획 프로그램은 미래형 자동차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무인 항법 기술의 기초다. 과거 로봇 프로그램이 일정 동작을 되풀이하도록 지시했다면 최근의 로봇 프로그램은 예상치 못한 돌발변수에 어떻게 대처하는지가 핵심이다.

학생들이 시뮬레이션 프로그램만 경험하고 실제 로봇을 움직이는 건 처음이었던 만큼 예기치 못한 상황이 속출했다. 한 로봇은 경연 시작 이후에도 전진하지 못하고 제자리만 뱅뱅 돌아 관객까지 애를 태웠다. 경연장 곳곳에서 아쉬운 목소리가 새나왔고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읍소하는 팀도 나왔다. 오 교수는 “이론과 실전의 차이를 학생들이 체감하도록 이 자리를 준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재난구조 로봇 올림픽에서 오준호 KAIST 교수팀이 우승했다는 소식은 차세대 연구개발의 주역이 될 공학도들에게 신선한 자극제가 됐다고 한다. 이창현 씨(22·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4학년)는 “과내 연구 동아리에서 학생들이 인공지능이나 로봇을 연구하자는 이야기가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날 5시간 넘게 이어진 경연에서는 WALL-E(월이)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WALL-E팀의 로봇은 총 2차 시도에서 100초 안에 경로를 통과해 참가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 팀의 이제욱 씨(22)는 “로봇 분야 연구원이 꿈인데 오늘 경험이 짜릿한 기억이 될 것”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 기사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