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Community

학부뉴스

[언론보도] 권성훈 교수, "우리 몸에는 코로나19 이길 유전자 있다…10명 중 6명 꼴"(매일경제,2021.02.01)

2021-02-01l 조회수 1193


10명 중 6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길 유전자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서울대병원(감염내과 오명돈·박완범 교수)과 서울대(생화학교실 김상일·정준호 교수, 전기정보공학부 노진성·권성훈 교수) 공동 연구팀은 1일 공개한 논문에서다.

코로나19 관련, 유전적 특징을 분석한 이 논문에서 연구팀은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 10명 중 6명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퇴치하는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면역세포를 이미 갖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팀은 또 서울대병원에서 확진판정을 받고 치료 중인 16명 중 13명에게서 중화항체를 확인했다고 했다.

이를 쉽게 말하면 우리 몸에 이미 코로나와 싸워서 이기는 유전자가 있다는 의미다.

연구팀의 박완범 교수는 "비감염자가 중화항체를 만드는 면역세포를 이미 갖고 있으면 코로나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때 훨씬 더 빨리 중화항체를 만들수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어 "바이러스가 침투하면 면역세포가 분화하면서 돌연변이가 생겨 항체를 만든다"며 "대게 2주~1개월 걸리는데 13명의 호나자 절반 정도가 1주일만에 중화항체를 갖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렇게 빨라 중화항체가 생긴 이유는 아마 감염되기 전에도 이미 관련 유전자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중개의학 학술지 `사이언스 트랜스래셔널 메디신 (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최근호에 실렸다. 한국연구재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원천기술 개발사업, 글로벌 R&D기반 구축사업, 리더연구자 지원사업 및 BK21 plus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기사 원문 보기

RELATED LINKS



학부연구실+ more  


TOP